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
home 소식 보도자료

보도자료

보도자료 국사편찬위원회-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 역사정보화 사업 업무 협약 체결
국사편찬위원회-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 역사정보화 사업 업무 협약 체결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21-06-07
조회
97

배포일 - 2021. 6. 7.(월)
담당실 - 연구편찬정보화실
연락처 - 실장 박진희(☎ 02-500-8368), 편사연구사 정희찬(☎ 02-500-8346) / 홍보 담당 홍기승(☎02-500-8295)



우리나라 사료(史料)를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!
국사편찬위원회-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
역사정보화 사업 업무 협약 체결!!



◈ 역사정보화 사업의 대표 기관인 국사편찬위원회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의 포괄적인 협력 관계 구축의 첫걸음
◈ 웹DB 연계 확대를 통해 한국사 사료(史料)에 대한 대국민 서비스 품질 향상 기대



□ 국사편찬위원회(위원장 김인걸)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(원장 이현희)은 6월 7일 오전 10시 국사편찬위원회(경기도 과천 소재) 중회의실에서 협약식을 열고 “역사정보화 사업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”을 체결했다.
 * 붙임1 업무 협약 체결 행사 사진 참조 

 ㅇ 협약 체결을 통해, 양 기관은 역사정보화 사업 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긴밀하게 협의하고, 원본 자료 이미지 열람 협조, DB 데이터 등 사업 결과물 상호 제공, 홈페이지 상호 연계(원문 텍스트·번역문과 원본 이미지 연계) 등의 영역에서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하기로 하였다.

 ㅇ 양 기관은 이미 지난 2001년부터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소장된 『승정원일기』·『비변사등록』과 같은 조선시대 주요 편년(編年) 자료의 정보화 사업 과정에서 협력하여 사료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바 있으며,

 ㅇ 이번 협약은, 기존에 특정 자료 또는 특정 세부 사업(예: 『승정원일기』정보화 사업)을 대상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한 것과 달리 역사정보화 사업 전반에 걸친 양 기관의 포괄적인 협력 선언이라는 데 그 의미가 크다.


□ 양 기관이 현재 일부 자료에 구축한 웹DB 상호 연계가 더욱 많은 자료로 확대됨으로써 한국사 사료의 원문 검색과 번역문 및 해당 자료의 원본 이미지 열람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.

 ㅇ 국사편찬위원회는 한국사 전(全) 시대에 걸쳐 주요 사료(史料)와 각종 역사콘텐츠를 웹DB로 구축·운영하고 있으며,

 ㅇ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은 『조선왕조실록』·『승정원일기』·『일성록』등 세계기록유산 5종 9,755책, 국보 지정 9종 7,092책 등 17만 5천여 책에 달하는 고도서를 소장한 국내 최대 고문헌 소장 기관으로서 원문검색서비스 DB를 통해 소장 원본 자료 열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.
   * 국사편찬위원회 구축 웹DB 홈페이지 현황(붙임2) 및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운영 웹DB 홈페이지(붙임3) 참조

 ㅇ 양 기관이 보유한 한국사 관련 주요 사료의 원문과 번역문, 이미지 자료 등의 연계를 확충하여 인터넷을 통한 일반 공개가 확대된다면, 학술 연구의 활성화와 역사자료의 대국민 공개 서비스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므로, 

 ㅇ 2021년부터 국사편찬위원회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은 소장 자료 원문과 규장각 원문검색 서비스 제공 원문 이미지를 서로 본격 연계하여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.
     * 붙임4 국사편찬위원회-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웹DB 연계 구현 사례 참조 


□ 국사편찬위원회와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긴밀한 협조를 통해 역사정보화 사업에서, 대국민 서비스 강화, 학술 연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.

 ㅇ 국사편찬위원회 김인걸 위원장은 “협약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사업 결과물을 공유하여 각자 전문성을 바탕으로 특색 있는 대국민 열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며, 사료(史料)의 보급과 편찬에 중요한 전기(轉機)가 마련될 것”으로 전망하였으며, 

 ㅇ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이현희 원장은 “주요한 학술 가치를 지니는 우리 연구원의 방대한 소장 자료가 연구에 크게 활용되어, 한국학 연구가 더욱 활성화되고 수준 높은 한국학 연구의 기틀이 다져지기를 바란다”라고 하였다.

첨부파일